검색

당진시, 2021년 추진할 주요업무 부서별 보고회

-마을자치 확대, 당진-면천선 지방도 승격 추진 등 512건 추진-

가 -가 +

홍여선 기자
기사입력 2021-01-15

 

당진시는 13일부터 15일까지 2021년에 추진할 시정 핵심과제와 민선 7기 공약사업 등 주요 업무  추진계획 512건에 대한 부서별 보고회를 갖고 시정운영 방향 전반에 걸친 정보를 공유했다.

▲     © e-당진뉴스



주요업무계획 자료에 따르면 당진형 그린뉴딜 정책을 중점 추진하고 소상공인 상권정보 시스템 도입과 지역화폐 발행 확대(총170억), 소상공인 특례보증자금 출연(7억) 등 소상공인 지원 확대,
[그린뉴딜정책=녹색산업 지원을 통한 일자리 및 시장창출 정책]


청년생활임금제를 확대하는 등 사회 안전망을 강화하고, 고용위기에 대한 선제적 대응과 차세대 신성장 앵커(닻)기업 유치에도 나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확충, 신성장 동력 확보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지난해 시범 실시한 마을자치를 지역 내 282개 모든 마을로 확대하는 한편 시민사회와의 협치를 강화해 시정 최상위 정책기조인 지속가능발전 정책의 2단계 추진기반을 완성 하는 등 열린 시정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아울러, 시는 시민들의 높아진 문화욕구와 건강하고 행복한 삶에 대한 보장 요구 확대에 부응하기 위해 문화도시 지정을 추진하고, 오는 10월 당진시 일원에서 개최예정인 2021 충청남도 체육대회와 연중행사로 치러지는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를 성공적으로 치러내는데 주력하면서 ▲북부사회복지관 건립 ▲4.4독립만세운동 역사공원 조성 ▲마을복지계획 수립으로 시민 누구도 소외됨 없는 복지망 구축에 나선다.

 
이밖에도 시는 각 지역별 특성과 여건을 반영한 균형발전계획을 수립하고 빅데이터에 기반한 시민체감형 미세먼지 대응 서비스를 구축하는 등 사람 중심의 친환경 인프라를 확충,


국도32호선 우회도로의 정부 예비타당성조사 통과와 면천~당진 간 시도1호선의 지방도 이상 상위도로 승격 등 교통 인프라 개선과 더불어 서해선 복선전철 101호 정거장 역세권 개발 방향 설정에도 나서는 등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에도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김홍장 시장은 “민선7기 3주년을 맞이하는 올해는 역점사업의 가시적인 성과 창출에 집중할 계획”이라며 “올해 계획한 사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해 시민 모두가 행복하고 지속성장이 가능한 당진 발전의 토대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e-당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