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당진시,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

-당진시 15억 출연해 178억 규모 특례보증 지원-

가 -가 +

홍여선 기자
기사입력 2021-01-14

 

 
당진시는 코로나19 사태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관내 소상공인들의 경영안정을 돕기 위해 소상공인 특례보증을 지원한다.


특례보증은 담보가 부족해 금융기관에서 융자를 받지 못하거나 자금 사정이 열악한 소상공인이 금융기관으로부터 저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당진시가 지원하는 제도이다.


당진시가 지난 2012년 충남도 내 자치단체 중 최초로 도입한 이 제도는 자치단체의 출연금을 재원으로 충남신용보증재단이 출연금의 12배까지 지급보증을 하면 이를 담보로 소상공인이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당진시는  14일  충남신용보증재단과 특례보증자금 출연 업무협약을 맺고 15억 원을 출연해 총 178억 원 규모의 소상공인 특례보증자금을 지원한다.


소상공인 특례보증자금 지원대상은 당진시에 거주하면서 시 관내에 사업장을 두고 영업 중인 소상공인이다.


소상공인은 1인당 최대 5000만원까지 대출을 받을 수 있으며 보증수수료는 0.8%이고, 2년 거치 3년 균분상환하면 된다.

 
또한, 신용등급 6등급 이하의 저신용 소상공인도 1인당 2000만원까지 대출받을 수 있으며 보증수수료는 0.5%이고 5년 이내 매월 원금 균등 분할상환하면 된다.

 
신청기간은 이달 15일부터 출연금 소진시까지이며, 신분증과 사업자등록증 사본 등의 서류를 구비해 충남신용보증재단 당진지점을 방문, 신청하면 된다.


그 밖에 특례보증자금 지원과 관련한 사항은 충남신용보증재단 당진지점(☎ 041-350-7500)으로 절차에 대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e-당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