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농어촌지역은 쓰레기에도 등급 매기나"

-농어촌지역 가정에서 배출하는 생활쓰레기는 수거대상서 제외-

가 -가 +

홍여선 기자
기사입력 2021-01-13

 

당진시가 설맞이 대청결운동을 추진하면서  산간 계곡, 공터 등에 장기간 방치돼 있는 폐기물 중 생활쓰레기를 무상 수거대상에서 제외, 주민들이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    도로변에 장기간 방치돼 있는 폐기물(사진- 당진시 제공)



당진시는 관내 산간, 하천 공터 등에 장기간 방치돼 쌓여있는 폐기물 일소를 위해 주민과 함께하는 대청결운동으로 주민들에게 청소차량 등 장비를 지원,수거한 폐기물을 자원순환센터에서 무상처리한다.

 
그러나 농어촌지역 일반 가정 등에서  나온 쓰레기는 이번 무상 수거·처리 대상에서 제외하자  주민들이 "쓰레기에도 등급이 있느냐"며 불만을 터뜨리고 있는 것.


 당진시는 사업장 부지, 주택부지에 쌓여 있는 폐기물과  일반 가정에서 배출한 쓰레기를 무상 수거·처리 대상에서 제외하고, 수거한 생활폐기물도 마을별로 1톤 트럭 2대분에 한해 자원순환센터 반입을 허용하고 있다.


이런 당진시의 제한조치에 대해 농어촌지역 주민들은 "청소차가 주기적으로 수거하지 않아 폐기물이 쌓여있을 수 밖에 없는  농어촌 지역 생활쓰레기를 수거 대상에서 제외 시키면서 진행하는 농어촌지역 청결할동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며 볼멘 소리를 내고 있다.

 

주민들은 "폐기물 불법투기 행위자를 추적해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일련의 단속도, 불법투기해 곳곳에 쌓여있는 폐기물에 대한 처리도 자치단체가 감당할 몫"이라고  주장했다.


당진시는  지난 11일부터  20일까지 해당마을 주민들이 관할 읍·면·동사무소에 방치된 폐기물 현황을 제보하면 그 정보를 기초로 25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폐기물을 수거, 송산면 가곡리에 위치한 자원순환센터로 반입처리할 계획이다.

 
자원순환과 조성준 과장은  "청소인력 중심의 청소로는 쾌적한 도시환경을 만드는데 한계가 있다"며 “깨끗한 당진을 만들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하다”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e-당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