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당진시 2035년 도시기본계획(안) 재검토 촉구

-과도한 인구추계 토대로 세운 계획,불필요한 도시기반시설 양적 팽창 불러-

가 -가 +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20-12-03

 


당진환경운동연합은 2일 성명을 통해 지난달 27일 공회흫 통해 제시한 당진시의  '2035 도시기본계획(안)'에 대해 과도한 인구 추계를 토대로 짜여진 도시기본계획은 택지 개발과 도로 건설 등 불필요한 도시기반시설의 양적 팽창을 불러올 수 있다고 지적, 재검토를 촉구했다.

▲지난 11월 27일 진행된 2035 당진 도시기본계획(안) 공청회


환경운동연합은 "당진시 인구는 2018년 17만3천544명을 최고치로 기록한 후 계속 감소세를 보이는 추세인데도 2035년 목표인구를 30만5000명으로 설정, 최근의 인구감소세는 물론 향후 온실가스 감축에 따른 지역의 미래를 전혀 반영하지 못했다"며 기존 계획의 전면 재검토를 촉구한 것.


환경운동연합은  당진시 보다 인구가 조금 더 많은 서산시는 2035년 인구를 19만9천명으로 전망했다며 서산시의 사례를 들어 30만5000명으로 설정한 당진시의 2035년 인구 추계와 대조했다.


이 시민단체는 "과도한 인구추계는 그동안 도시기본계획을 수립할 때마다 지적된 고질적인 병폐로 양적 팽창이란 관행에 기반해 수립된 도시기본계획을 전면 재검토하고 지역의 미래에 대비한 제대로 된 도시기본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당진시 인구는 대형 사업장의 기계 자동화와 2035년 당진화력발전소 1∼6호기 폐쇄 등으로 그렇게 큰 폭으로 증가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과도한 인구추계를 토대로 수립된 도시기본계획은 택지 개발과 도로 건설 등 불필요한 도시기반시설의 양적 팽창, 대규모 토건 사업을 불러올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e-당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