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당진시 공직자 시정연구모임 연구성과 돋보여

-새로운 정책 발굴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시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

가 -가 +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20-12-02

 

 

당진시 시정연구모임인  ‘하이! 어서와 당진은 왜 처음이지?’팀의 당진의 전통주와 관광을 연계한 당진에 취(醉)한 문화관광 프로젝트 연구성과물로 최우수 사례로 선정돼 1일 금상을 수상했다.

▲    시정연구모임 수상자들의 기념사진



시정연구모임은 행정의 다양한 정책을 효율적으로 개발하기 위해 공직자들이 사업의 효과성, 실행가능성 등을 분석하는 일종의 연구 공동체다.

 
올해 시정연구모임은 모두 75명의 공직자들이 14개 팀을 구성, 3월부터 운영해 왔으며 1차 서면심사를 통해 상위 5개 팀을 선정하고 지난달 19일 이건호 부시장을 비롯한 평가단 앞에서 2차 발표 평가보고회를 진행했다.

 
이날 평가보고회에서는 발표를 통해 ‘하이! 어서와 당진은 왜 처음이지?’팀이 최우수 사례로 선정돼 금상을 수상했다. ‘하이! 어서와 당진은 왜 처음이지?’팀은 대한민국 4월, 당진에 취(醉)한 문화관광 프로젝트 연구성과물을 발표했는데, 전통주에 관한 긍정적인 태도와 관광을 연계해 머무는 관광도시를 만들기 위한 아이디어가 효과성 측면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은상을 수상한 ‘읍벤져스’팀과 ‘E&E’팀은 각각  ‘합덕읍 미래발전방향에 대한 연구’, ‘환경(님비현상 극복)과 에너지문제의 동시해결을 위한 에너지타운 조성’ 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시하는 등 이날 발표된 5개의 연구성과물 모두 당진시가 현시점에 필요로 하는 정책을 만들기 위해 고심한 흔적이 역력했다. 

 
이건호 부시장은 “공직자들이 스스로 학습하고 연구한 결과와 정책이 시민의 삶 향상에 다양한 기여를 하게된다”며 “지속적으로 지역에 맞는 발전방안을 제시할 수 있도록 공직자의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e-당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