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농축협조합원 74.3%가 농협판매망 이용 안해

-조합원 155만2000명이 농협아닌 산지 유통상인 통해 직거래-

가 -가 +

홍여선 기자
기사입력 2020-10-15

 

 

농축협 조합원이면서도 농협 판매사업을 이용하지 않는 조합원이 74.3%에 달하는 등 조합원들 자체 이용률이 현저히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     © e-당진뉴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소속 어기구 의원(더불어민주당. 당진)이 농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체 조합원 209만9,167명 중 74.3%에  해당하는 1백55만 2000명이 작년 농협 판매사업을 이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협 판매망을 이용하지 않는 조합원들은  농협이 아닌 산지 유통상인 등을 통해 농산물을 시장에 출하하거나 소비자와 직거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협중앙회에서 제출한 ‘연도별 농축협 조합원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9년 전체 조합원 209만9,167명 명 중 판매사업을 이용한 조합원은 53만 8,757명으로 전체 조합원 중 25.7% 가량에 불과했다.

▲     © e-당진뉴스



지역본부별 판매사업 조합원 이용률은 인천본부가 9.5%로 가장 낮게 나타났으며, 이어서 대전본부와 서울본부가 10.4%로 낮은 이용률을 보였다.


농협 조합원들의 농협 판매사업 이용률에 대한 지역본부별 세부내역을 보면, △경기본부 12.0%, △강원본부 23.8%, △충북본부 27.3%, △충남본부 25.2%, △전북본부 26.9%, △전남본부 29.6%, △경북본부 32.6%, △경남본부 33.7%, △제주본부 29.7%, △서울본부 10.4%, △부산본부 16.7%, △대구본부 14.0%, △인천본부 9.5%, △광주본부 24.1%, △대전본부 10.4%, △울산본부 13.8% 등이다.


어기구 의원은 “농협이 판매농협으로서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고 있지 못하고 있어 판매사업 이용률이 저조하다”고 지적하며, “조합원의 판매사업 이용을 촉진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e-당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