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당진시, 불법광고물 자동경고발신시스템 도입

-불법광고물에 적힌 전화번호로 광고주에 반복적 경고 메시지 발송-

가 -가 +

홍여선 기자
기사입력 2020-07-28

 

 
당진시가 폭증하고 있는 일수 등 불법대부업, 성매매 알선  유동성 명함광고 등 불법 광고물에 대한 단속과 정비를 위해 불법유동광고물 자동경고발신시스템 도입, 운영에 들어갔다.

▲     © e-당진뉴스



이 시스템은 불법광고물을 근절하고 올바른 광고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시도로, 현수막 및 전단지 등 각종 불법 광고물에 적힌 전화번호로 일정시간(20분/10분/5분/1분/연속) 전화를 발신해 옥외광고물법 위반사항과 행정처분을 안내하는 경고 메시지를 연속적으로 전달해 영업을 방해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당진시는 대부분의 불법 유동광고물이 단속을 피하기 위해 일반 전화번호만 표기하고 있으며, 성매매나 불법대부업 명함형 광고의 경우 대포폰을 사용해 기존의 인력과 행정처분 단속방법으로는 원천적인 차단 및 근절에 한계가 있어 불법유동광고물 자동경고발신시스템 도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당진시는 수거되거나 접수된 불법 광고물에 기록된 전화번호를 수집해 ‘불법광고물 자동경고발신시스템’에 입력, 시정될 때까지 반복적으로 경고 전화를 발신할 계획이다.


당진시는 불법유동광고물 자동경고발신시스템 운영을 위해 현재까지 수집한 불법광고물 기재 전화번호는 단 2건이며, 올들어 6월말 현재까지 불법광고물 3만 2000건을 적발, 처벌은 죄질이 불량한 1건을  사직당국에 고발하고, 1건에 과태료를 부과하는 것에 그쳤다.

 
당진시 관계자는 “해마다 늘어나고 근절되지 않는 불법광고물로 인해 주민들의 불편함이 컸다”며 “이번 시스템의 운영을 통해 불법광고물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되며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e-당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