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삽교호관광지, 왜목마을에 야간 경관조명 설치

가 -가 +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20-07-20

 

▲    삽교호 야간조명

 

 

당진시가 삽교호관광지와 왜목마을 관광지에 휘황찬란한 야간 경관조명을 설치, 관광객들에게 신선한 야경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     ©e-당진뉴스


삽교호 관광지 입구에는 빛나는 달과 은하수 사이를 자유롭게 헤엄치는 돌고래를 담은 조형물과 미니열주를 설치해 입구를 더욱 환하게 밝혔다.

▲     왜목마을 야간조명



왜목마을 관광지에는 하트 형태의 광섬유 조명 조형물을 설치해 해가 뜨고 지는 풍경을 아름답게 나타냈다.

 
그동안 삽교호 및 왜목마을 관광지는 밤이 되면  볼거리가 없어 관광객들이 야간까지 머물지 않는 등 체류시간이 적어 지역상권이 활성화 되지 않고 있다는 주민들의 의견이 있어 왔다.

 
이에 시는 최근 관광지 및 공원 등에 광섬유를 활용한 야간 경관조명 시설이 대세인점에 착안, 사업비 1억5000만 원을 들여 야간 경관조명시설 설치를 완료함으로써 낮에는 포토존으로 활용되고 야간이 되면 화려한 광섬유의 불빛으로 또 하나의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당진시는 삽교호관광지 바다공원 내에도 약5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야간 조명시설 공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10월 중에는 모든 사업을 마무리 할 계획이다.  


야간 경관조명에 사용되는 광섬유는 빛의 입자가 작아 눈부심과 주변 생태에 미치는 영향이 적고 전력 소모량도 낮아 유지보수가 편리한 장점이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e-당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