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의회, 市지원 보조금 편법집행 의혹 제기

-보조금 지원한 당진시 보조금 관련 의혹 진· 위 밝힐 의무 있다-

가 -가 +

홍여선 기자
기사입력 2020-06-30

 


당진시 감사법무담당관은 30일 당진가족·성통합상담센터(센터장 신순옥)의 보조금 부정사용 의혹에 대한 시의회 감사 요구에  사실확인 작업을 거쳐 감사착수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묘한 입장을 밝혔다.


당진시의회 김명회 의원은 지난 19일 진행된 당진시 행정사무감사에서  당진가족·성통합상담센터가 당진시로부터 지원받은 보조금을 목적외 부정 사용한 의혹이 있고, 강사비 부당 집행 의혹 등에 대한 감사를 당진시에 요구한 바 있다.


당진시 행정사무감사에서 김명회 의원은 당진가족·성통합상담센터가 가정폭력 또는 성폭력 피해여성을 위한 긴급피난처 공간 조성 사업비 1500만 원을 당진시로부터 지원받아 교육장 조성에 사용한 의혹을 제기했다.


이 외  2019년 진행된 ‘찾아가는 폭력 예방 교육’ 사업에서 강사가 강의하지 않았음에도 강의한 것으로 기록한 것이 드러났다.


김명회 의원이 입수한 자료에 의하면  센터가 당진시로부터 강사비를 지원받아 당진지역아동센터에 강사를 파견, 8회기의 강의를 진행하고, 강사비를 집행한 것으로  기록돼 있으나, 실제 당진지역아동센터에서는 당진가족·성통합상담센터가 아닌 서산의 서부평생학습관으로부터 강사를 지원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신평초등학교에서도 강의를 진행했다고 정산보고서에 올렸으나 신평초에서 해당 강의가 진행되지 않았고, 계성초에서도 2 건을 제외하고 나머지 10회기 강의가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이외에도 한 강사가 같은 시간에 다른 곳에서 강의한 것으로 보고서에 게재돼 있는 등 문제점이 발견됐다.


두 가지 의혹 제기에 대해 신순옥 센터장은 “긴급피난처 수요가 일시적으로 늘어 옆 교육장까지 긴급피난처로 사용해 왔다”며 “긴급피난처로 인해 사용하지 못하는 교육장을 1층에 새로 조성하면서 기능보강 사업비를 사용한 것일 뿐, 결국 긴급피난처 조성을 위해 집행했다”고 해명했다.


신순옥 센터장은 “지난해는 1시간에 3만 원을 지급하는 강의를 하도록 돼 있었지만 올해 디지털 성폭력 등의 문제가 불거지며 강사 섭외가 어려워져 올해 시간당 10만 원으로 바꿔 강의하기로 계획돼 있었다”며 “강의하지 못한 부분은 반납할 예정으로 사적인 용도로 사용할 생각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e-당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