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통시장 4곳 25일부터 임시 휴장

-경로당 343곳 2주간 폐쇄,종교시설 163곳 방역소독 실시-

가 -가 +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20-02-25

 


당진시는 코로나19가 지역사회로 확산됨에 따라 관내  당진 · 합덕 · 신평전통시장, 합덕중앙상가 등 4곳 시장을 25일부터 '심각' 단계 해제시까지 임시 휴장토록 조치하고 관내 343곳의 경로당을 24일부터  2주간 폐쇄하고 19곳의 노인대학 강의를 연기 결정했다.


당진시는 지난 주말부터 코로나19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급증하자  소독용역업체와 보건소 자체인력을 활용해 관내 교회 163곳(대형교회 45곳, 소형교회 118곳)에 대한 소독을 실시하고, 장례식장, 예식장, 전통시장 및 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당진시는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으로 △소상공인 특례보증 확대 검토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확대 △전통시장 및 상점가 방역물품 구입 예비비 편성  △구내식당 휴무일 확대 등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보건소는 마스크 등의 방역물품 수급이 원활하지 않아 우선적으로 면역력이 약한 노약자를 위해 의료기관 138개소, 경로당 343개소, 어린이집 146개소, 유치원 32개소 등에 지급했으며, 다중이용시설인 터미널, 버스·택시회사, 스포츠센터, 공중위생업소인 이·미용업소, 숙박업소 등과 외국인 출입이 많은 당진항만관광공사 등 총 1,421개소에도 마스크, 손 소독제 등 방역물품을 지원했다.

 
市 보건소는 “코로나19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역학조사반 등 10개 반이 유증상자 민원상담 및 모니터링 등을 하고 있으며, 선별진료소 기능도 강화해 1일 근무인력 10명을 투입하고 음압텐트 2동과 대기실, 엑스레이실, 이동용 화장실을 배치했다”며 “조금이라도 의심이 발생하면 언제든 선별진료소를 방문할 것”을 당부했다.

 
市는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서 대규모 행사의 연기 및 취소를 권고하고  △손 씻기 △기침시 입과 코 가리기 △기침 등 호흡기 증상시 마스크 착용하기 등 행동 수칙을 전파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e-당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