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충남도 공동주택 10개 단지 감사서 부정사례 13`1건 적발

-공종주택 공정관리 위해 입주민 30% 이상 동의로 감사 요청할 수 있어-

가 -가 +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20-01-16

 

 
 
충남도 감사위원회가  지난해 도내 공동주택 10개 단지에  대한 감사를 실시한 결과 총 131건의 부정사례를 적발했다고 16일 밝혔다. 

 
道 감사위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10개 아파트단지에 대한 감사를 벌인 결과, 주의 105건, 시정 20건, 권고 6건 등 총 131건의 부정사례를 적발하고, 2630만 원을 회수했다.

 
주요 적발 사례는 △주택관리업자 및 공사 용역 사업자 선정 부적정 24건 △관리사무소장 및 직원 수당 등 지급 부적정 15건 △장기수선계획 미이행 및 장기수선충당금 적립 부적정 14건 △입주자대표회의 및 선관위 구성 및 운영 부적정 14건 △입주자대표회의 운영비 등 지출 사용 부적정 10건 △기타 54건 등이다.

 
道는 아파트 감사에 있어 단순 실수나 경미한 사항은 ‘주의’ 조치하고 반복·지속적 비위 행위에 대해서는 합당한 처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엄중 처벌할 방침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해당 감사는 입주민 등의 30% 이상 동의로 요청할 수 있다”며 “공동주택관리의 효율화와 입주자 보호를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될 경우도 가능하며, 철저한 감사로 살기 좋은 공동주택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 감사위는 그동안 내실 있는 감사와 전문성,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LH와 공인회계사, 도민감사관 등 민간 전문가를 감사에 참여시켜왔다.

 
올해도  10개 단지 이상 도민이 체감하는 생활형 공동주택 감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e-당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