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당진시, 2021년 국제안전도시 공인 도전

-9개월에 걸친 고위험지표 분석 등 기본조사 연구용역 마무리-

가 -가 +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19-11-08

 

 

당진시는 국제안전도시 공인획득을 위한 9개월 간에 걸친 고위험지표 분석 등 기본조사 연구 용역을  마무리하고 2021년 국제안전도시 공인 도전에 나선다.
 

▲     © e-당진뉴스

 

당진시는  7일 오후 4시 30분 당진시청 소회의실에서 김홍장 시장 주재로 ISCCC(국제안전도시 공인센터)로 부터 국제안전도시 인증을 받기 위한 연구 용역에 대한 최종 보고회를 가졌다.


당진시는 지난 2월부터 국제안전도시 공인을 받기 위한 사전 절차로 협성대학교 산학협력단에 연구용역을 의뢰, 이날 9개월 간 진행해온 연구용역 추진결과를 보고 받았다.


보고자료에 따르면 당진지역의 고위험지표로는 △낙상 △화재 △교통사고 사망률 △강간 및 전기화재로 인한 부상이 꼽혔으며, 위험지표로는 △운수사고 △가해타살 △자살 사망률 △음주교통사고 △낙상 △폭력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안전관리수준 진단결과의 경우 소방서, 경찰서 등 유관기관을 포함해 당진지역에서 추진하는 안전관련 수행사업은 163개로 조사 됐으며, 사업수행역량은 4점 만점에 3.06점으로 담당자 역량강화와 정책적 의지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시는 중장기 추진전략 목표로 ‘지속가능 사업수행기반 조성과 지역안전 수준 향상’으로 설정하고 지속가능발전목표와 연계해 △교통 △낙상 △범죄 △산업 △자살 △재난 등 6개 중점관리 영역의 관련 사업을 보완․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시는 안전도시 기본조사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안전 취약분야에 대한 개선방안과 안전정책을 적극 발굴해 2년차 사업수행평가 용역 추진 시 민관이 협력해 안전도시 기반을 다져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바탕으로 민관안전네트워크 협력과 정책개발에도 나서 이르면 2021년 ISCCC 국제안전도시 인증에 도전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이날 최종보고회에 앞서 안전도시 국제공인의 중추적인 역할을 책임질 안전도시위원 28명을 위촉하고 안전도시 사업과 향후 나아갈 방향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안전도시위원은 관계 공무원과 유관기관장, 전문가, 안전관련 단체 대표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이들은 앞으로 민관협력을 통한 안전도시 당진을 만들기 위한 정책 결정과 제도개선에 나서게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e-당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