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당진형 주민자치 전국 민관협치 포럼서 소개

-김홍장 시장, 시민의 힘으로 만들어 가는 자치도시 당진 소개-

가 -가 +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19-11-07

 

 
7일 충남북부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전국 민관협치 열린포럼’에서  대한민국 주민자치를 선도하고 있는 당진형 주민자치의 우수 사례를 소개 했다.

▲     © e-당진뉴스



이날 포럼에서 김홍장 당진시장은 오후 1시 30분부터 자치분권위원회가 주관한 사례발표 중 마을활동가 간담회 세션  발표자로 나서 시민의 힘으로 만들어 가는 자치도시 당진을 소개했다.

 
김 시장은 “고용률 전국 시 단위 2위 등 지역의 발전 이면에 주민욕구 다원화와 급속한 산업도시화로 인한 관주도의 행정한계와 공동체 갈등을 푸는 열쇠로 UN이 추구하는 지속가능발전과 주민이 참여하는 실질적 주민자치에 주목했다”고 밝혔다.

 
이어서 그는 “전국 지방정부 중 최초로 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와 연계해 지역에 적합한 17개의 모델을 수립하고 시정의 최상위 이행목표로 삼아 시의 주요 정책과 연계해 실현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 시장은 “17개 목표 중 11번째 목표인 ‘지속가능한 도시와 공동체’가 바로 당진형 주민자치의 도입 배경”이라고 소개하면서 도입초기 겪었던 시행착오를 극복하고 민선6기와 7기에 걸쳐 당진형 주민자치가 성장해온 과정을 상세히 소개했다.

 
당진형 주민자치의 선도적인 정책으로는 △전국 최초의 주민세와 자치사업 연계 △주민자치 롤모델 마을 육성 △읍면동 주민총회 실시 등을 꼽았으며, 이중 주민총회의 경우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해 마을사업을 주민이 직접 발굴해 시행하면서 시민 참여의 장을 열었고, 결국 이러한 문화가 시정의 다양한 분야로 확산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포럼 사례발표 이후 오후 3시부터 진행된 토론에서는 당진형 주민자치의 실무를 담당하고 있는 김진호 주민자치팀장이 발표자로 나서 공무원의 시각으로 5년 동안 변화와 성장을 이어온 당진형 주민자치에 대해 느낀 점을 소개해 주목을 받았다.

 
한편 당진형 주민자치는 이번 포럼에 앞서 지난달 28일 대전에서 열린 제18회 전국주민자치박람회에서 당진2동이 우수상을 수상하며 이 분야 4년 연속 우수 읍면동을 배출했으며, 지난해 처음 신설돼 시상 2년차를 맞이한 주민자치 제도정책 분야에서도 2년 연속 우수사례로 선정되면서 주민자치 분야 전국 선도 도시임을 입증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e-당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