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충남도 4차 산업혁명 컨트롤타워 출범

-전문가 등 29명으로 구성,신산업 육성 및 사회변화 대응-

가 -가 +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19-08-09

 

 
충남도가 신산업 육성 및 사회변화 등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민관협치 컨트롤 타워’인   ‘충남도 4차 산업혁명위원회’를 9일 출범시켰다.


이번에 출범한 위원회는 ‘충남도 4차 산업혁명 추진에 관한 조례’에 따라 道의 4차 산업혁명 발전을 견인하고, 주요 정책을 심의·점검하는 기구이다.

 
위원장은 양승조 지사가 맡았으며, 정책의 연계성 있는 추진을 위해 미래산업국장을 비롯한 실·국장, 도의원, 4차 산업혁명 관련 분야별 민간 전문가 등 29명이 위원회에 포진됐다.


9일 개회한 첫  회의는 △위촉장 수여 △부위원장 선출 △4차 산업혁명관련 도 추진상황 보고 △특강 △향후 위원회 운영방안 토론으로 진행됐다.

 
특히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고진 위원이 참석해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 동향과 발전방향’을 제시했으며, 위원들은 이를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양 지사는 이 자리에서 “4차 산업혁명이 그리는 낙관적인 전망대로 다가오는 미래가 펼쳐진다면 그보다 더 좋은 일은 없겠지만, 기술 발전이 초래할 일자리 축소 등 부정적 측면에 대한 깊은 우려가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일자리에 미칠 부정적인 영향에 대한 대응뿐만 아니라 더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낼 방안을 마련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일본 수출규제 문제 등으로 큰 어려움에 직면한 우리 도 전략산업들이 처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 달라”고 말했다.

 
한편, 道는 지난 1년간 충남도 정책자문위원회 산하에 ‘4차산업혁명특별위원회’를 운영, 3대 전략 17개 추진과제로 이뤄진 4차 산업혁명 대응 전략을 수립하고, 道의 추진 정책들을 점검해 왔다.

 

 

--참고--

◎ 1차 산업
땅을 이용하여 농작물과 그 밖의 유용한 식물을 가꾸고, 가축 또는 유용한 동물을 키워내는 유기적 생산업을 말하며 넓은 뜻으로는 농산가공이나 임업도 포함되기도 한다.


◎ 2차 산업
1차 산업에서 얻은 재료를 가공해서 필요한 물건을 만들거나 에너지를 만드는 산업으로 공업, 광업, 건설업 등이 있다.


◎ 3차 산업
1·2차 산업의 물질적 상품들의 생산과 소비를 연결하는 유통 산업이나 물질적 · 비물질적 서비스 상품들을 공급하는 산업. 전기와 가스 및 수도 사업, 도소매 및 음식 숙박업, 운수 및 통신업, 금융, 보험, 부동산 및 용역업, 사회 및 개인 서비스업 등이 포함된다.


◎ 4차 산업
4차 산업이란 정보, 의료, 교육, 서비스 산업 등 지식 집약적 산업을 총칭한다.


◎ 5차 산업
패션, 오락 및 레저산업을 가리킨다.


◎ 6차 산업
6차산업은 1차산업인 농산물생산, 특산물생산, 농촌이 가지고 있는 유형, 무형의 어메니티를 포함한 재산뿐 아니라 2차 산업인 식품개발, 생산, 제조, 가공, 공산품생산에 이르는 과정과 3차산업인 유통, 판매, 관광, 체험, 축제, 교육 등을 모두 포함하는 융합적인 산업을 말한다.


다시말해 농어촌의 소득증대와 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1차산업, 2차산업, 3차산업이 서로 융합되어 산업화를 이끌어내는 방식이라고 볼 수 있다.
이러한 6차산업은 농촌지역 주민이 중심이되고 농어촌의 농어민이 주도하여 만드는 산업으로 타 산업간 경계를 허물고 융합해 농어촌 발전모델을 제시하는 산업이라고 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e-당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