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양승조 충남지사, 현충일 폭탄주 파티 사과

가 -가 +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19-06-11

 


애국 선열들을 추모하며 경건하게 보내야 할 현충일에 더불어민주당 소속 도백이 같은당 소속 자치단체장과 당원들과 ‘폭탄주 파티’를 벌인 바람에 논란에 휩쌓였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현충일 술판'과 관련 10일 기자회견을 갖고 “ 현충일 당일 저녁 때 청년 동지들과 식사하면서 소주 폭탄을 마셨다”며 “논란이 된 것은 변명의 여지가 없이 국민과 도민들께 깊이 사죄 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현충일 추념사에서 6.25 전범 김원봉을 추켜세우더니, 민주당 출신 충남도지사는 술판을 벌인 것”이라며 “일반 국민들도 추모의 심정으로 떠들썩한 자리를 가급적 피하는 마당에 도정을 책임지는 공직자 처신으로 부적절하기 짝이 없고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비난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e-당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