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소득 역외유출’에 대한 당진시의 대응은 ?

가 -가 +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18-09-28

 


 
충남도가 지역내 총소득(GRNI)의 23.2%에 해당하는 연간 27조 2000억 원이 도민에게 분배되지 않고 역외로 유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  소득 역외유출에 대한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충남도는 도내에서 생산된 부가가치가 도민에게 분배되지 않는 것으로, 외형적 성장에 비해 도민의 삶의 질은 상대적으로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고,


 그  원인으로 △본사는 수도권에 두고 생산 공장을 충남에 두는, ‘분공장’ 입지 구조로 인한 기업 영업이익 본사(수도권 등) 집중 △교육·문화·의료 등 취약한 정주여건에 따라 도내 근로자들이 주거지를 수도권에 두고 있는 ‘직주불일치’ △도내에 분배된 소득을 도외지역 도시에서 사용되는 역외 소비활동 증가 등으로 꼽고 있다.


당진화력발전소가 입지하고 있는 당진시의 경우 연간 매출액 4조 6,698억 2,408만 원 규모에 연봉 평균 7000만원~1억 미만을 받고 있는 종업원수 2,491명의 한국동서발전 본사 당진유치에 실패,큰 틀의  지역 소득 역외유출을 막지 못했다.


보령화력발전소가 있는 보령시는 연간 매출액 4조 2,606억 7,176만 원 규모에 종원원수 2,657명인 한국중부발전 본사를 보령시에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충남도는 소득역외유출 대응책으로 장·단기로 나눠 단기 대응책으로는 △지역화폐 도입을 통한 역내 소비 촉진 △전략적 기업 유치 정책 수립·시행 △근로자 역내 이주 유인책 대폭 강화 △인력 양성 및 공급 지원 강화 등을 제시했다.

 
장기적으로는 △핵심산업 고도화를 통한 성장동력 지속성 유지 △첨단 및 미래 성장산업 육성을 통한 신성장동력 확보 △정주여건 개선을 통한 기업 입지 및 근로자 주거율 제고 △지식 서비스 산업 및 관광 산업 육성을 통한 지역 내 소비 진작 △내포신도시 지역 발전 거점화 △토착 기업 성장 지원 등 내발적 경제 기초 강화 등을 대응책으로 내놨다.


당진시는 지역내 소득의 역외유출 규모에 대한 자료도 대응책도 갖고 있지 않은 것으로 취재 결과 확인됐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e-당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