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성관계중 6촌동생 이름 부른 아내 살해

가 -가 +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05-09-09


 
서울 양천경찰서는 8일 아내가 바람을 피운다고 의심해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살인)로 이모(41)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7일 오전 3시40분께 서울 양천구 목동 자신의 집에서 아내 최모(37)씨와 성관계를 갖던 중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이씨는 최씨가 관계 중 최씨의 6촌 동생 이름을 부르는 것을 수상히 여겨 추궁한 끝에 최씨가 동생과 바람을 피운 사실을 알아내고 격분해 살해한 것으로 드러났다.[서울=연합뉴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e-당진뉴스. All rights reserved.